간수치 높으면 위험해? 그래서 어떻게 해야해?

간수치-대해서

간수치란 무엇인가?

간수치란 혈액검사를 통해 간 기능의 저하 여부를 판단하는 수치인데요. 간수치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며, 각각 다른 의미와 정상범위를 가지고 있어요.
주요 간수치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어요.

AST (GOT)

간세포뿐만 아니라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존재하는 효소로, 이러한 세포들이 손상을 받으면 혈액에 증가 (정상범위: 0~40 IU/L)

ALT (GPT)

주로 간세포 안에 존재하는 효소로, 간세포가 손상을 받으면 혈액에 증가 (정상범위: 0~40 IU/L)

GGT (감마GT)

간세포 내의 쓸개관 (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 (담즙) 배설 장애나 만성 음주 등으로 인해 증가 (정상범위: 남성은 11~63 IU/L, 여성은 8~35 IU/L)

ALP (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간세포 내의 쓸개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GGT와 함께 쓸개즙 (담즙) 배설 장애를 판단하는 데 사용 (정상범위: 20~130 IU/L)

빌리루빈

담즙 구성 성분의 하나로, 헤모글로빈에서 만들어지며, 쓸개 (담낭)에 저장되어 있다가 창자 (십이지장)로 배출.
빌리루빈 생성 증가, 간세포 대사 장애, 쓸개즙 (담즙) 배설 장애 등으로 인해 혈중 수치가 증가하면 황달이 발생 (정상범위: 총 빌리루빈은 0.2~1.0 mg/dL, 직접 빌리루빈은 0~0.4 mg/dL, 간접 빌리루빈은 0.2~0.6 mg/dL)


간수치-높으면

간수치가 높으면 어떤 문제가 있는가?

간수치가 높으면 간에 염증이나 손상이 있거나, 담즙 배설이 장애되었다는 것을 의미해요. 간수치가 높아진 원인을 밝혀내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그럼 간수치가 높으면 어떤 질환이 생길 수 있는지 확인해볼까요?

알코올성 간염

과도한 음주로 인해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되고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높아지며, AST 수치가 ALT 수치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아져요.

급성간염

바이러스나 약물 등에 의해 간세포가 급격하게 파괴되는 질환이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매우 높아지며, ALT 수치가 AST 수치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아져요. 빌리루빈 수치도 증가하며, 황달이 발생할 수 있어요.

만성간염

바이러스나 면역계의 이상 등에 의해 간세포에 지속적인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높아지며, ALT 수치가 AST 수치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아져요. 만성간염이 오래되면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어요.

간손상

약물, 독소, 간경변증 등에 의해 간세포가 손상되는 경우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높아지며, AST 수치가 ALT 수치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아져요. 간손상이 심하면 간부전이 발생할 수 있어요.

간경변증

만성간염이나 알코올성 간염 등에 의해 간세포가 파괴되고 섬유조직이 증식하는 질환이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낮거나 정상 범위 내에 있을 수 있어요. GGT와 ALP 수치가 증가하며, 쓸개즙 (담즙) 배설 장애로 인해 빌리루빈 수치도 증가해요. 간경변증은 간암의 위험인자에요.

간암

간세포에서 악성 종양이 생기는 질환이에요. AST와 ALT 수치가 모두 높아지며, AST 수치가 ALT 수치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아져요. GGT와 ALP 수치도 증가하며, 알파페토프로테인 (AFP)이라는 종양 표지자도 증가해요.

간수치를 낮추기 위해 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우선 간수치가 높아진 원인을 찾아서 치료를 받아야 해요. 원인이 특정 질환일 경우에는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약물 치료나 수술 등을 받아야 하는데,
원인이 평소의 생활습관일 경우에는 어떤 방법으로 개선이 가능한지 한번 확인해볼까요?

음주를 줄이거나 금주하기

음주는 간에 큰 부담을 주고 염증을 유발해요. 음주를 줄이거나 금주하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과체중을 줄이기

기름진 음식은 지방간을 유발하고 염증을 증가시켜요.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과체중을 줄이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비타민 A의 과다 복용을 피하기

비타민 A는 고용량으로 복용하면 간에 축적되어 독성을 유발해요. 비타민 A를 복용할 때는 용량을 꼭 확인하고 복용해야해요.

간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기

간에 좋은 영양소를 공급하고 해독 작용을 돕는 음식을 섭취하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간에 좋은 음식으로는 우유, 당근, 브로콜리, 콩, 토마토, 사과, 오이, 양배추, 레몬, 감자 등이 있어요.

간에 해로운 음식을 피하기

간에 독성을 유발하거나 염증을 증가시키는 음식을 피하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간에 해로운 음식으로는 고기, 치즈, 버터, 마요네즈, 초콜릿, 커피, 탄산음료, 과자, 햄버거, 피자 등이 있어요.

충분한 수분 섭취하기

수분은 혈액의 순환을 돕고 간의 해독 작용을 촉진해요. 하루에 2리터 이상의 물을 마시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운동하기

운동은 지방의 분해와 대사를 촉진하고 혈액의 순환을 개선해요.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간수치를 낮출 수 있어요.


간수치-마무리

FAQ. 자주 물어보는 질문

질문> 간수치가 높다면 간에 문제가 있는걸까요? 간수치가 정상이면 무조건 건강한 걸까?

답> 간수치가 간의 문제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에요. 간이 안좋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일 수도 있는데, 간수치가 높으면 원인을 밝히는 것이 중요해요. 간에 관련된 질환이 있다면 간수치가 높게 나타날 수 있어요.
또한 혹시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면 간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안심할 수는 없는데, 일부 간경변증과 만성 비활동성 간염 환자는 간수치가 크게 다르지 않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해요.
소아, 노인, 임산부의 정상수치는 일반 성인의 기준과 다르니 간수치 검사를 받을 때 전문의 상의하는 것이 좋아요.

질문> 스트레스로 인해 간수치가 높아질 수 있을까?

답> 간수치는 물리적 요인이 있어야 하므로 심리적인 요인인 스트레스가 간수치를 높이는 경우는 거의 없어요. 하지만 스트레스를 받아서 음주를 하거나 과로하다면 높아질 수 있답니다.

질문> 비만이면 간수치가 높을까?

답> 비만은 지방간 발생 가능성이 높고 이로 인해 간수치가 상승할 수 있어요. 물론 비만이라고 무조건 간수치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비만일 경우 정상 체중보다 지방간 발생 가능성이 높으므로, 비만이면서 간수치가 높고 다른 유발 원인이 없다면 먼저 체중 조절이 필요하답니다.

질문> 운동을 많이 하면 간수치가 높아질까?

답> AST와 ALT등은 근육에도 존재하므로 과격한 신체 활동이나 근육 운동을 하면 간수치가 증가할 수 있어요. 운동이나 신체 활동을 하는 동안 생성된 피로물질과 노폐물을 간이 분해하면서 무리가 되면 간수치가 증가하게 되는거죠. 하지만 유산소 운동으로는 간수치 상승 가능성이 작아 이러한 경우에는 다른 원인을 찾아야 해요.

질문> 단백질 보조제를 먹으면 간수치가 높아질까?

답> 단백질 식품이나 보충제를 통해 체내로 들어온 단백질은 다양한 대사 과정에 사용되고 남은 단백질은 간으로 보내져요. 신체에 필요 이상의 단백질이 들어오면 간에 부담을 주면서 간수치가 상승할 수 있으니 간과 신장기능이 저하된 경우에는 특히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해요.

글 마무리

이상 간수치란 무엇인지, 간수치가 높으면 어떤 문제가 발생하는지, 간수치를 낮추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하는지와 자주 물어보는 질문까지 정리해보았어요, 좀 도움이 되셨을까요?
오늘 작성한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버튼을 눌러 다음글도 한번 읽어봐주실래요? 그래주신다구요? 감사합니다! 🙂
다음 포스팅에도 좋은 정보와 함께 돌아오겠습니다!

이전글 보러가기

Leave a Comment